검색

성남 고령친화종합체험관, 국제 배뇨용품 표준화 세미나 개최

가 -가 +

변건석기자
기사입력 2017-02-22

성남시에서 건축하여 위탁운영 중인 고령친화산업의 대표 거점기관인 성남 고령친화종합체험관에서는 고령친화산업, 특히 자동소변처리기 시장의 활성화방안을 모색하고 글로벌 협력관계 구축하고자 국제 배뇨용품 표준화 세미나 UDS 2017(Urine Disposal Systems: Past, Present, and Future)를 2월 21일(화)부터 22일(수)까지 이틀간 진행했다.
 
이날 세미나는 세계 각국 배뇨용품 관련 최신 기술 동향 등 양질의 정보 교류와 각국 배뇨용품 전문가 간 상호협력을 통한 자동배뇨처리기의 글로벌 상업화를 목적으로 개최하였으며, 성남 고령친화종합체험관이 중심적 역할을 맡게 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 영국 런던대학교 Alan Cottenden 교수의 주제발표.     © 시사&스포츠

1일차 세미나에는 ▲요실금제품 개요(영국 런던대학교 Alan Cottenden 교수), ▲일본 배뇨케어의 현황(일본 Continence Action Society Kaoru Nishimura 위원장), ▲자동 소변처리기 기술 현황(한국 을지대학교 의료공학과 박상수 교수), ▲요실금 관련 피부염의 이해(한국 을지대학교 정경희 연구원), ▲최신 요실금 진단 및 치료 기술(미국 클리블랜드 클리닉 의생명공학과 Margot Damaser 교수)에 대한 주제발표와 열띤 논의가 진행됐다.
 
2일차 세미나에는 ▲남성 자동소변집뇨기의 이해(미국 Omni Medical Systems, Inc Mark Harvie 대표), ▲여성 자동소변집뇨기의 이해(미국 Omni Medical Systems, Inc Sanita Harvie 선임 연구원), ▲자동 소변감지 기저귀 시스템(한국 을지대학교 임상병리학과 조일훈 교수), ▲일본 로봇보조제품의 이해(일본 보조용품 종합 평가센터 Shigeru Tanaka 회장), ▲자동소변처리기의 표준화(한국 을지대학교 의료공학과 박상수 교수), ▲ 요실금제품의 표준화(스웨덴 ISO/TC173/SC3 Håkan Leander 분과위원장)의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또한 자동소변처리기 분야 선두 기업인 한국의 ㈜한메딕스와 미국 Omni Medical Inc 에서 핵심제품 전시 및 워크샵에 참여하여 최첨단 제품들의 활용방안에 대한 활발한 토론도 진행됐다.
 
성남 고령종합체험관에서는 이번 세미나를 통해 “세계 5개국의 배뇨용품 전문가들이 모여 학문적 교류를 통해 배뇨용품 표준화 및 활성화에 대한 국제적인 시각을 함양하는 좋은 기회”이며 “간호요양 인력의 부족으로 배뇨처리의 자동화가 절실히 필요한 시점에 새롭게 부상하는 자동소변처리기 산업 분야에서 국내의 선도적 역할의 기회를 제공하였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