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재명 성남시장, 청년배당은 계속 된다

3/4분기 청년배당 지급 첫날 동 주민센터 방문, “적절한 시점에 잔액 집행 고려”...

가 -가 +

변건석기자
기사입력 2016-07-20

이재명 성남시장은 3/4분기 청년배당 지급 첫날인 20일, 신흥2동 주민센터와 도촌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청년배당과 산후조리지원금을 수령하러 온 청년들과 산모들을 격려했다.
 
지난 6월 27일 셋째 아이를 출산하고 이날 신흥2동 주민센터에 산후조리지원금을 수령하러 온 심원보(36), 정다운(32)씨 부부는 “이번에 셋째 아이를 출산했는데 산후조리 지원금이 많이 도움이 되었다”고 말하고 셋째 출산에 따라 성남시비로 지원하는 산모신생아도우미 서비스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 3분기 청년배당 지급 첫날 신흥2동 주민센터 방문.     © 시사&스포츠

청년배당을 두 번째 받는다는 박승희(24) 씨는 “부모님 도움을 받지 않고 아르바이트로 용돈을 벌고 있는데 청년배당으로 생활비 부담을 덜어서 좋다”며, “처음 받은 청년배당은 전공서적을 사는 데 사용했는데 이번에는 생활에 필요한 옷이나 먹고 싶었던 음식을 사서 먹고 싶다”고 말했다.
 
대학생 자녀 대신 청년배당을 수령하기 위해 도촌동 주민센터를 방문한 이남형(56) 씨는 “아들이 내년에 졸업반인데 취업 준비를 하는데 쓰기 위해서 그동안 받은 청년배당을 모아놓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에 처음 청년배당을 받은 정성진(24) 씨는 “성남시에서 청년들을 생각해줘서 정말 감사하고 기쁘다”며, “향후 취업을 하기 위한 서적을 사는 데 쓸 예정”이라고 밝혔다.
 
▲ 3분기 청년배당 지급 첫날 도촌동 주민센터 방문.     © 시사&스포츠

이 시장은 “전국에서 성남시의 복지정책을 부러워하고 있는데 정부의 불합리한 역차별 강요 정책으로 이 정책들이 위기를 맞고 있다”며, “정부가 밀어붙인다고 포기하지 않고 맞서 싸워서 자랑스러운 이런 정책들을 계속 이어나가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재정 패널티 부과 소송 때문에 전액 지원을 하지 못하고 있는데 재판이 늦어지고 있는 만큼 적절한 시점에 나머지 잔액 집행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올해부터 시작된 청년배당은 1분기에 10,574명, 2분기에 10,451명에게 지급되었다. 산후조리지원의 경우 올해 출산한 4,277명의 산모 가운데 3,625명(84.7%)에게 지원금을 지급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