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힘내라 청년!” 성남시 두 번째 청년배당 시작

청년들 “생활비 절감에 도움 … 자기 계발 위해 사용하겠다”...

가 -가 +

변건석기자
기사입력 2016-04-20

성남시(시장 이재명)가 20일 부터 두 번째 청년배당 지급을 시작한 가운데 이재명 시장은 오전 9시 30분 야탑3동 주민센터를 찾아 청년배당을 신청하고 있는 청년들과 업무를 하고 있는 직원들을 함께 격려했다.
 
▲ 이재명 시장이 야탑3동 주민센터를 찾아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 시사&스포츠

시는 이날부터 ‘성남시 청년배당 지급 조례’에 따라 1991년 4월2일부터 1992년 4월1일 사이에 태어나고 성남시에 3년 이상 계속 거주한 청년에게 2분기 청년배당을 지급한다. 지난 1분기에는 10,574명이 청년배당을 받았다. 2분기 대상자는 11,162명이다.
 
이 날 청년배당을 받기 위해 주민센터를 찾은 청년들은 청년배당에 대한 기대를 나타냈다.
 
▲ 2분기 청년배당을 신청하고 있는 모습.     © 시사&스포츠

자취를 하고 있다는 김지현 양은 “독립해 살다보니 장 보는 게 한두 푼이 아니다. 지난 1분기에도 청년배당을 받았는데 생활비 절감에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대학생 정연혁 군은 “청년들이 아직 자기계발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책도 사면서 자기계발을 할 수 있고 더 나은 생활을 할 수 있어서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직접 주민센터를 찾아 현장을 살펴보고 청년들을 응원했다.
 
▲ 이재명 시장이 청년배당을 통해 청년들에게 자그마한 힘이나마 보탤수 있어 좋다고.     © 시사&스포츠

이 시장은 “시민들이 낸 세금을 최대한 아껴서 시민들의 복지를 위해 쓰는 게 성남시가 해야 할 일”이라며 “그 중에서도 요즘 힘들어하는 청년들에게 청년배당을 할 수 있게 되어 다행스럽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한 “지금 경기도나 보건복지부에서 청년배당을 막기 위해 소송도 제기했지만 철저히 대응해서 차질 없이 청년배당을 계속 시행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청년배당 신청을 마친 청소년들과 함께.     © 시사&스포츠

성남시 청년배당은 청년 복지와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목적으로 올해부터 시행됐다.
 
시는 당초 연 100만 원을 지급할 예정이었지만 정부의 반대로 우선 절반의 지원금만 지급하고 있다. 나머지 절반은 성남시가 무상복지사업을 둘러싼 권한쟁의심판 등에서 승소할 경우 소급 지급된다.
 
▲ 많은 취재진이 청년배당 지급과 관련 취재에 열을 올리고 있다.     © 시사&스포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