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성남시내 20곳 물놀이장 7월11일 개장

8월 30일까지 도심 속 여름 피서 즐겨요...

가 -가 +

변건석기자
기사입력 2015-07-07

성남시는 탄천과 공원, 어린이놀이터에 만든 20곳 물놀이장을 오는 7월 11일 일제히 개장한다. 

성남시내 물놀이장은 애초 6월 20일 개장 예정이었으나 메르스 사태로 잠정 미뤄지다 진정세에 접어들어 이번에 문을 열게 됐으며, 각 물놀이장은 8월 30일까지 무료 개방하며, 매주 월요일은 정기소독과 시설물 관리를 위해 휴장(능골공원 물놀이장은 일요일 휴장)한다.

▲ 도심속에서 즐기는 여름 바캉스.     © 시사&스포츠


운영 기간에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능골공원·어린이놀이터 물놀이장은 오후 5시) 이용할 수 있으며, 탄천 물놀이장은 모두 5곳이며, 수진동 삼정아파트 앞, 야탑동 만나교회 앞, 분당구청 뒤 탄천, 정자동 신기초교 정자역 앞, 구미동 불곡중학교 앞에 있다. 샤워시설, 그늘 쉼터, 간이매점 등 각종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다. 

공원 내 물놀이장은 수정구 신흥동 희망대공원, 수정구 산성동 단대공원, 수정구 태평4동 영장공원, 중원구 은행1동 은행공원, 중원구 중앙동 대원공원, 분당구 정자2동 능골공원 등 6곳에 조성돼 있다. 벽천 바닥분수와 조합 놀이대 시설이 있다.

▲ 정자동 물놀이장 모습.     © 시사&스포츠


놀이터에 조성된 물놀이장은 9곳이다. 산성동 은빛나래·수진2동 푸른꿈, 양짓말, 양지동, 신흥2동 꿈마을, 상대원2동 꿈마을, 성남동 나들이, 금광1동 푸른꿈, 금광2동 자혜 놀이터 등이며, 워터슬라이더 등의 시설을 갖췄다. 

성남시는 어린이들의 안전을 위해 각 물놀이장에 안전요원을 배치하고, 수질검사 등 위생관리를 하며, 성남시내 물놀이장은 도심 속 피서지로 자리 잡아 지난해에만 하루 평균 6,371명, 연인원 35만5,914명이 다녀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