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성남시 거리 노숙인 코로나 선제적 검사 2회 실시 모두 음성

가 -가 +

변건석기자
기사입력 2021-02-25

성남시는 사랑마루 노숙인 무료 급식소에 아침 식사를 하러 오는 ‘거리 노숙인’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적 진단검사를 시행한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24일 밝혔다.

▲ 성남시 거리 노숙인 코로나 선제적 검사.     © 시사&스포츠

 

성남시에 따르면 노숙인의 집단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노숙인 무료 급식소 부근에 임시 선별 검사소를 설치해 검사를 독려했고 검사 결과 2월 10일 62명, 2월 24일 54명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또한, 노숙인 시설 종사자 및 입소 대상들을 대상으로 월 2회 이상 정기적으로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 성남시 거리 노숙인 코로나 선제적 검사.     © 시사&스포츠

 

앞으로 성남시에서는 주거지가 일정하지 않은 거리 노숙인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홍보하고 마스크 지원 등을 지속해서 추진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