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성남시 ‘하늘 누리 추모원’ 설 연휴 나흘간 문 닫아

가 -가 +

변건석기자
기사입력 2021-01-26

성남시 봉안시설인 중원구 갈현동 영생관리사업소 내 하늘 누리 제1·2추모원이 설 연휴 기간인 오는 2월 11일~14일 문을 닫는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996년과 2012년 각각 개장 이후 처음 지난해 추석 연휴 때 문을 열지 않은 데 이어 두 번째 폐문이다.

▲ 설 연휴 나흘간 문 닫는 성남시 하늘누리 추모원.     © 시사&스포츠

 

설 연휴를 전후해 1월 29일~2월 10일과 2월 15일~26일은 성남시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한 유가족만 추모원을 방문할 수 있다.

 

이 기간, 제1·2추모원 방문은 오전 7시부터 오후 5시 또는 오후 7시까지 하루 최대 2712명, 시간당 226명, 추모 시간은 30분으로 각각 제한된다.

▲ 설 연휴 나흘간 문 닫는 성남시 하늘누리 추모원.     © 시사&스포츠

 

추모원을 입장해도 제례실은 이용할 수 없고, 유가족 간 2m 이상 거리를 둬야 하며, 추모원 바로 옆 화장장은 설 당일인 오는 2월 12일 가동 횟수를 줄여 화장 유족과 추모객 수를 최소화한다.

 

화장장은 설 당일 1회차(오전 7시~8시 30분)만 가동해 이날 13구의 시신만 화장할 수 있으며, 현재 하늘 누리 제1추모원은 1만6,900위 모두 만장 됐고, 2만5,071위를 갖춘 제2추모원은 1만9,378위의 고인(77%)이 봉안돼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