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장현국 의장, “방역과 도민안전 최우선으로 ‘제2차 경기도 재난 기본소득’ 지급 시기 결정해야”

25일 제349회 임시회 1차 본 회의...

가 -가 +

변건석기자
기사입력 2021-01-26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더민주, 수원7)이 ‘제2차 경기도 재난 기본소득’ 지급을 위한 본격적인 검토에 착수한다고 밝히고, 지급 시기 결정에 있어 도민 안전과 방역을 최우선 고려할 것을 주문했다.

 

장현국 의장은 25일 오전 ‘제349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개회사를 통해 “오늘(25일)부터 이틀간 지원금 지급을 위한 검토에 들어갈 것”이라며 “정책 시행에 따른 소비확대가 방역 활동에 악영향을 미치는 일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 장현국 의장, 방역 최우선으로 한 '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강조.     © 시사&스포츠

 

특히, 코로나19가 재유행하는 최악의 사태가 벌어지지 않도록 방역상황을 고려해 예산을 집행할 것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기세가 3차 대유행의 정점을 지나 진정되고 있지만, 아직 안심할 상황은 아니다”라며 “확진자 추이 등을 면밀하게 검토하고, 지원금 지급과 관련한 모든 과정에서 방역수칙이 철저히 지켜질 수 있도록 모든 조치와 방안을 강구해 달라”고 집행부에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장현국 의장은 “지금 당장은 어렵지만 2021년은 새로운 전환의 계기를 알리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경기도의회는 코로나를 극복해 일상을 되찾고, 경제회복을 넘어 힘차게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경기도의회는 경기도의 ‘2021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 편성안’ 제출에 따라 이날부터 26일까지 2일간 ‘제349회 임시회 원 포인트 의사일정’을 진행한다.

▲ 경기도의회 장현국 의장.     © 시사&스포츠

 

이번 임시회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5분 자유발언·조례안 등의 안건심의를 생략하고 추경 예산안 심의와 ‘경기도 재난 기본소득 지급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심사를 중심으로 의사일정을 최소화해 운영된다.

 

예산안 총 규모는 30조2,359억 원으로 `21년 본예산 대비 1조3,635억 원이 증액됐다. 증액된 예산은 제2차 경기도 재난 기본소득 지급액 1조3,514억 원과 관련 부대 경비 121억 원으로 구성됐다.

 

한편, 경기도의회는 지난 11일 코로나19 방역에 지장을 주지 않을 것을 전제로 한 제2차 경기도 재난 기본소득 지급을 집행부에 공식 제안한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