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도, 지난해 세외수입 50만 원 이상 체납자 17만 명 공탁금 보유 여부 전수조사

도, 세외수입 체납자 17만 명 법원 공탁금 전수조사. 체납액 277억 원 징수...

가 -가 +

변건석기자
기사입력 2021-01-11

경기도에서 많게는 수천만 원까지 법원 공탁금을 보유하고 있으면서도 과태료, 과징금, 부담금, 이행강제금 등 세외수입을 내지 않은 체납자들이 경기도 조사에 대거 적발됐다.

 

1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한 해 동안 세외수입을 50만 원 이상 체납한 17만여 명을 전수 조사하고 이 가운데 2,162명이 보유한 629억여 원 규모의 법원 공탁금을 압류 조치했다.

 

법원 공탁금 압류는 행방이 묘연하거나 서류상 재산이 드러나지 않은 체납자를 대상으로 한 효과적인 징수 방법이다. 도는 이번 압류를 통해 자진 납부 259억 원, 강제 추심 18억 원 등 총 277억 원의 체납액을 징수했다.

 

주요 사례를 보면 수원시 소재 A법인은 2019년옥외광고물법 위반으로 부과받은 과태료 1억8,000만 원을 내지 않고 있다가 이번 조사에서 공탁금 4,700만 원이 적발돼 전액 압류 후 강제 추심됐다.

 

이천시 소재 B법인은 건설 산업과 관련한 과태료 900만 원을 내지 않고 있다가 이번 조사에서 공탁금 1,100만 원이 확인돼 압류 조치 후 강제 추심으로 체납액 전액을 냈다.

 

고양시에 사는 C씨는2013년 부동산실명법 위반으로 과징금 230만 원을 부과받았음에도 내지 않고 미국에 이민 갔다가 이번 조사에서 공탁금이 적발돼 체납액 전액을 추징당했다.

 

도는 체납자와 제3자 간 소송 등으로 현재 강제 추심이 불가한 공탁금에 관해서는 관련 법령에 따라 강제 대위권(제3자가 다른 사람의 법률적 지위를 대신해 그가 가진 권리를 얻거나 행사할 수 있는 권리) 등을 적용해 차례로 모든 체납액을 징수할 계획이다.

 

최원삼 경기도 조세정의 과장은 “이번 조사에서 적발된 체납자들은 계속된 납부 독촉에도 돈이 없어 내지 못 한다던 사람이 대부분”이라며 “빈틈없는 체납자 관리로 도내 성실 납세 풍토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