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성남시, ‘연락 두절’ 확진자 고발 조치

성남시, 8일 오전 감염병예방법 위반으로 고발...

가 -가 +

변건석기자
기사입력 2021-01-1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8일 오후 현재 연락이 두절 돼 방역 당국과 경찰이 소재 파악에 나섰다.

 

성남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5일 야탑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한 후 6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이후 전화기를 꺼놓고 현재까지 연락이 두절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성남시는 경찰과 공조해 A씨의 소재를 확인하고 있으며, 찾아내는 즉시 격리 조치할 예정이며, 또 무관용 원칙에 따라 8일 오전 A씨를 성남 수정경찰서에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정당한 사유 없이 역학조사를 거부·방해하거나 고의로 사실을 누락·은폐하는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특히 시는 A씨로 인한 지역사회 추가 감염이 발생하는 경우 구상권 청구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방침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