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울도시철도 3호선 성남 연장 행정력 집중

가 -가 +

변건석기자
기사입력 2020-02-25

성남시는 “서울도시철도 3호선을 성남지역으로 연장하는 데 행정력을 집중하기로했다”고 2월 24일 밝혔다.

 

김윤철 성남시 교통도로국장은 5,000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 행복소통 청원 4호로채택된 ‘서울 도시철도 3호선 연장 요청’에 대해 “시민 여러분의 염원이 담긴 청원을 비롯한 성남시의 의견이 서울시 용역 결과에 반영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다만 “철도 노선 신설은 경제적 타당성 확보가 선행돼야 하고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등에 반영돼야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와 용역사에 경제적 타당성 검토에 필요한 성남시의 기초자료와판교제2·3테크노밸리 등 각종 개발 계획, 현황, 지표 등의 자료를 보내겠다”라고 했다.

 

서울시가 수서역세권 일대 개발을 위해 총 18만㎡ 규모의 수서 차량기지를 경기 남부권으로 이전을 추진 중인 가운데서울도시철도 3호선을 성남지역으로 연장하기 위해서다.

 

성남시는 앞선 2월 14일 경기도, 수원시, 용인시와 ‘서울 지하철 3호선 연장 관련 선제 대응과 효율적 대안 마련을 위한 상생 협약’을 했다.

 

협약에 따라실무협의회가 구성되면 적극적으로 참여해서 대응할 예정이며, 이번 서울도시철도 3호선 연장 요청 청원은 지난해 12월 30일 등록돼 지난 1월 28일 5376명 지지로 마감됐다.

 

2018년 12월 3일 성남시 청원 1호로 채택된 판교 8호선 연장(5,196명), 지난해2월 16일 청원 2호로 채택된 서현동 110번지 공공주택 지구지정 철회 요구(5,088명), 같은 해 9월 19일 청원 3호로 채택된 성남도시철도 판교대장지구 연장(5,064명)이후 4호 청원이다.

 

성남시 행복소통 청원 게시판의 청원 내용은 접수된 날부터 30일 이내에 5,000명 이상 동의하면 성남시장 또는 실·국장이 시의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