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편안함과 신남과 모험의 어린이공원 재정비사업 추진

가 -가 +

변건석기자
기사입력 2020-02-20

성남시 분당구는 2020년 노후 어린이공원 등을 대상으로 자연 속에서신나게 뛰어 놀 수 있는 어린이들의 욕구충족의 놀이공간과 어르신들만의 운동및 휴게 공간, 유아부터 어르신까지 즐겨 찾을 수 있는 복합적인 커뮤니티공간이 될 수 있도록 어린이공원을 전면 리모델링하여 사업을 추진한다.

 

재정비사업은 분당구 내 어린이공원73개소(판교지구 제외) 중 재정비 후 10년이상 경과되고 노후 되어 이용주민 불편을 초래하여 안전사고 우려가 있는 공원을우선으로 이루어지고 있으며, 2018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하여 2018년 3개소2019년 9개소로 총12개소를 재정비 완료했다.

 

금년에는 재난안전특별교부세와 특별 조정금으로 확보한 45억으로 서당·분당·느티나무어린이공원 등 12개소와 보행자전용도로 2개소를 대상으로 실시설계용역 시행 후 2020년 4월부터 11월까지 본격적으로 재정비사업을 추진한다.

 

현재 어린이공원10개소는 2019년 11월25일부터 2020년 3월23일까지 실시설계용역 진행 중이며, 2월중 주민설명회를 통해 지역주민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고자하였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에 따라 주민설명회 개최에 비상이 걸린 상태다.

 

이에 대체방안으로 사업대상지 내 현수막 거첨하여 사업대상지 알림과 인근 아파트관리사무소의 협조를 받아 우편함을 활용한 설문지 배포하여 2020년 2월24일까지 지역주민의 의견을 받으며, 최대 2020년 2월 28일까지 분당구 녹지공원과(공원1팀 031-729-7461~3)로 의견 제출이나 유선통화도 가능하니 많은 관심과 참여 당부했다.

 

2019년에는 자연지형을 이용한 놀이시설과 폭염 및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있는미스트 자동분사시설을 갖춘 놀이시설 등이 지역주민과 아이들의 인기를 끌고있다.

 

앞으로도 각 관할 동만의 특색으로 안전하고 건강하고 쾌적한 어린이공원 및 보행자도로로 조성할 수 있도록 재정비사업을 계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며, 또한, 지역주민은 물론 타 지역에서도 즐겨 찾는 지역의 랜드마크로서의 효과도기대해 본다.

 

○ 사업개요

 

⦁대 상 지 : 분당(32호)어린이공원 등 14개소(보행자전용도로 포함)

 

⦁사업기간- 용역기간 : 2019.11.25.~2020.3.23. - 공사기간 : 2020.4~11 ⇒ 주민의견수렴기간 : 2020.2.10. ~ 2.28(금)

 

⦁소요예산 : 45억원(특별교부세 및 특별조정교부금)

 

○ 사업세부현황

구분

사 업 명

관할동

위 치

사업량

()

사업비

(백만원)

10개 사업(어린이공원12개소, 보행자전용도로 2개소)

 

4,500

1

분당어린이공원(32)

노후시설 정비사업

서현1

서현동

94-1번지

9,428

800

2

구미동 어린이공원(3개소) 등 노후시설 정비사업

(덕봉,큰골,넘말어린이공원)

구미동

구미동 279번지 등일원

4,897

700

3

느티마을(50) 어린이공원 노후시설 정비사업

정자동

정자동 91-1번지

5,021

300

4

구미1동 어린이공원

노후시설 정비사업

(샘터,까치마을어린이공원)

구미1

구미동 73번지등 일원

6,790

500

5

노후어린이공원(서당) 재정비공사

서현2

서현동 302-1번지

1,501

500

6

수내1동 어린이공원 시설물 정비사업

(초림,햇빛어린이공원)

수내1

수내동 31번지 등일원

9,260

500

7

정자동 보행자도로 환경정비사업

정자1

정자동 92-4번지

(정자아이파크오피스~로얄팰리스)

2,978

300

8

내정(45)어린이공원 시설물 정비사업

수내2

수내동 62번지

5,781

300

9

금곡동 등 보행자도로 환경정비사업

금곡동

금곡동 145번지 등

(즐거운유치원~청솔초)

5,115

300

10

오리(64)어린이공원 환경정비사업

구미동

구미동 114번지 등

5,780

30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