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윤종필 의원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 법제화 추진, 법적•의무적 근거 마련해

우한폐렴, 지역사회 감염병으로 감염패턴 확대, ‘제 2의 대유행’ 나타날 수 있어...부진한 정부의 권역별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 논의, 법적근거 마련해 추진필요...

가 -가 +

변건석기자
기사입력 2020-02-19

5개 권역별(수도권, 중부권, 호남권, 영남권, 제주권) 감염병 전문병원을 지정 또는 설치하도록 하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일부개정법률안’(이하 감염예방법 개정안)이 발의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종필 의원(미래통합당 원내부대표)은 권역별 감염병 전문병원 구축을 의무화 하는 법률안을 대표 발의한다고 19일 밝혔다.

 

현행법은 지난 2015년 메르스(MERS-Cov, 중동호흡기증후군)의 유행으로 국가 방역체계와 부실한 의료체계를 개선하고자, 감염병환자의 치료 등을 위한 감염병 전문병원을 설립 또는 지정하여 운영하도록 개정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대선공약과 100대 운영과제에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을 포함시켰으나 현재 국립중앙의료원과 호남권역에 조선대학교 병원만지정돼 있고, 그마저도 중앙의료원은 부지문제로 아직 첫 삽도 뜨지 못했다.

 

조선대학교 감염병 전문병원도2022년에야 정상가동 될 전망이어서 아직까지도 감염병대응이 미흡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2015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방안 정책연구 용역사업」에 따르면 감염병 대비를 위해 5개 권 (수도권, 중부권, 호남권, 영남권, 제주권)에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남.

 

지난 메르스 사태와 마찬가지로, 이번 2019 우한폐렴 사태도 오늘(19일)에만 15명이추가 확진자로 판명되며, 지역사회로 감염패턴이 확대됐고, 정부가 우한교민들을 아산, 진천, 이천의 숙소시설에 격리수용하면서감염병 전문병원의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이에 윤종필 의원이 대표 발의하는 ‘감염예방법 개정안’은 수도권 중부권, 영남권,호남권, 제주권 등 5개 주요 권역별로 감염병 전문병원을 설립 또는 지정하고,관련 실행계획을 1년 이내에 국회에 보고하게 함으로써 부진했던 감염병 전문병원의 설치가 가시화될 전망이다(안 제8조의2제2항).

 

윤종필 의원은 “사스, 신종 인플루, 메르스, 그리고 이번 우한폐렴 사태에 이르기까지감염병이 5~7년 주기로 반복 발생하고 있다”고 말하고, “감염병이 확산될 때마다 전문병원 관련논의가 반복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관련논의가 반복되지 않도록 개정안을 마련함으로써 지역사회의 감염병 대응과예방•관리에크게 이바지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