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민이 만드는 내 집 같은 공공어린이재활병원‘ 14일 북콘서트 연다

가 -가 +

변건석기자
기사입력 2020-01-10

성남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주민발의 과정과 공공의료서비스의 중요성을 소개한 책 「시민이 만드는 내 집 같은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을 출간했다. 「시민이 만드는 내 집 같은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은 조례 제정 청구 대표자인 김미희(전 국회의원), 김미라(전 성남시의원), 윤강옥(준혁아빠), 장지화(민중당 공동대표)가 함께 썼다.

 

김미희 등 청구인대표 4인은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주민조례 운동 99일 땀과 눈물의 기록과 청구인 11,304명 시민의 목소리를 시민들과 함께 나누고 싶어 책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 14일 공공어린이재활병원 북콘서트 연다.     © 시사&스포츠

 

수익성이 없다는 이유로 민간에서 외면 받았던 ‘어린이재활병원’이 ‘공공’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성남시의료원에 이어 전국 최초 주민의 힘으로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이 세워지는 것이다. 주민발의 조례가 통과되고 예산이 세워지면 4년 이내에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개원은 가능해진다.

 

이 책은 공공의료와 어린이재활병원에 대한 공감대를 시민들과 같이하면서 성남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설립을 위해 달려온 지난 5개월간의 행적을 담았다. 아울러 어린이재활을 전문으로 하는 푸르메재단의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을 방문해 성남시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의 미래를 그린다.

 

저자들은 중증 장애어린이뿐만 아니라 모든 어린이의 치료와 교육, 재활을 위한 공공의료사업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성남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설립을 추진했다. 성남시는 재정자립도가 높고 공공의료에 대한 시민의 요구가 높아 주민조례안이 통과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진다.

 

조례 주민발의는 성남시민 7,994명(만 19세 이상 주민 100분의 1)의 동의가 필요했다. 청구인대표들은 주민발의를 위해 8월 22일부터 11월 21일까지 서명운동에 나섰고, 2019년 11월 18일 11,304명의 서명부를 성남시 제출하고 성남시의회로 주민조례안이 상정되어 1월 30일 성남시의회에서 심의할 예정이다.

 

김미희 청구인대표는 “성남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설립운동은 왜 진보정치를 해야 하는지 온몸으로 배울 수 있는 기회”였다고 밝혔고, 김미라는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은 단순한 치료기관이 아닌 사람의 생명과 존엄성을 귀중히 여기는 삶의 진리가 살아 숨 쉬는 병원”이길 바랐다.

 

윤강옥은 “정상적이고 제대로 된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이 건립돼야 수많은 장애를 안고 살아가는 이들이 행복해질 수 있다”고 소원했고, 장지화는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설립은 “장애어린이와 그 가족의 아픔에 공감해 준 아름다운 성남시민들이 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책 출간을 기념하는 북 콘서트는 오는 14일 오후 6시 태평역 4번 출구 정 병원 뒤 제일프라자 3층에서 열린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