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미희 예비후보, 이색적인 북 콘서트 성황리에 열려

김미희 예비후보 "통쾌한 진보정치로 중원구민의 마음 얻어 승리할 터"...오봉옥 시인 “내가 만난 정치인 중에 가장 아름다운 정치인이다”...

가 -가 +

변건석기자
기사입력 2020-01-09

"저를 믿고 국회의원으로 선택해주신 중원구 주민들에게 제 삶을 이끌어주신 노동자 서민에게 깊이 감사드린다."

 

19대 국회의원 김미희 예비후보가 중원구 선거사무소 1층 카페 '하트 에이트'에서 자신의 새책 ‘반갑습니다 김미희입니다’ 출판을 기념한 북 콘서트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김미희 예비후보는 카페에서 이색적인 형식과 다양한 주민들의 참여로 새로운 북 콘서트를 열었다.

 

이날 북 콘서트는 낮 12시부터 카페에 찾아온 지역 주민들을 김미희 예비후보가 직접 만나 사인하고 대화하며 오후8시30분까지 이어졌으며, 시민사회단체, 종교인, 노동자, 청년, 여성단체, 향우회 등 1천여 명의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이 참석해 마술, 노래, 인형극, 저자 대담 등 프로그램으로 이색적인 북 콘서트가 진행됐다.

 

이날 북 콘서트는 신옥희 성남여성회 대표의 사회로 ‘반갑습니다 김미희입니다’의 저자 김미희, 어머니 김정대, 오봉옥 시인이 나서 딸과 나누는 대화, 어머니가 기억하는 딸 김미희, 그리고 책치라는 방송에서 김미희 후보와 오봉옥 시인이 나눈 이야기 이렇게 세 파트로 나누어 이야기를 풀어갔다.

 

오봉옥 시인은 책치 방송에서 김미희 국회의원을 앞부분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내가 만난 정치인 중에 가장 아름다운 정치인이다” 그렇게 소개하니 편집위원들이 모두 찬성했다고 밝혔다.

 

또한 “책치 방송에서 ‘김미희 편’이 가장 감동적인 방송이었다”고 전했다. 김미희 국회의원이 <전태일평전> 책을 갖고 와서 노동자 전태일의 삶을 얘기하며 눈물을 하염없이 흘려 방송이 중단되었다는 일화를 소개했다.

 

어머니는 딸이 전두환 독재정권 하에서 운동권 학생으로 활동하던 시절에 마음 졸였던 이야기와 딸의 5살 때 일화를 말하며 아이가 참으로 총명했다고 기억했다.

 

김미희 예비후보는 "인생은 이제부터라며, 불평등한 사회를 바꾸고 노동자 서민이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는 신나고 통쾌한 진보정치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30대 정책공약을 발표한 김미희 예비후보는 조만간 각 분야별 정책을 발표해 진보적인 정책전문가로서의 모습을 보일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