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성남시 운중천에 토종 민물고기 4,000마리 방류

가 -가 +

박용배기자
기사입력 2019-10-30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10월 29일 오전 10시 30분 분당구 운중동 운중천(운중공원 옆)에서 토종 민물고기 방류 행사를 열어 4,000여 마리를 놓아 보냈다.

 

이날 행사는 하천 생물 다양성 복원사업의 하나로 운중천 생태환경을 더욱 건강하게 보전하기 위해 열렸다.

▲ 은수미 성남시장과 어린이집 원아, 일반시민들이 10월 29일 분당 운중천에 토종 민물고기 방류 중이다.                 © 시사&스포츠

 

은수미 성남시장과 인근 판교시립어린이집 원아 100명, 일반 시민 등 모두 180여 명이 행사에 참여해 버들치, 참갈겨니, 참종개, 납자루, 각시붕어 등 민물고기 5종류를 방류했다.

 

방류한 민물고기는 보령 민물고기 생태관에서 키운 어종으로, 사전에 전문가의 자문을 얻어 여울과 유속이 있는 운중천 환경에 잘 정착할 수 있는 어류를 선정했다.

 

운중천은 성남시 서쪽 청계산 골짜기에서 발원해 탄천으로 유입되는 지천으로, 연평균(2018년 기준)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BOD)이 1.7ppm으로 조사된 1b 등급 하천이다.

 

▲ 은수미 성남시장과 어린이집 원아, 일반시민들이 10월 29일 분당 운중천에 토종 민물고기 방류 중이다.                 © 시사&스포츠

 

시는 방류한 민물고기들이 운중천과 탄천의 토종 어류로 자리 잡아 자연의 생명력을 전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성남시는 지역 내 다른 하천에서도 방류 사업을 계속해 토종 민물고기가 사는 친환경 생태 공간을 넓혀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