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간-AI의 세계 최초의 공동 미술 창작물, "대결인가 상생인가?"

국내 그래픽 AI 전문기업 펄스나인과 극사실주의 화가 두민의 만남...알파고가 휩쓸고 난 지난 3년. 미술계에도 AI 열풍 불까...

가 -가 +

변건석기자
기사입력 2019-09-25

3년 전 알파고와의 대국 이후, 인간과 인공지능을 둘러싼 각계의 연구가 이어지고 있다. 감성과 창의력의 집결체로 불리 우는 미술계 역시 예외가 아니다.

 

지난 2018년 10월 인공지능 AI화가 ‘오비우스’가 그린 ‘에드몽 드 벨라미’라는 회화 작품이 미국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예상 낙찰가 1만 달러보다 40배 높은 43만 2천 달러(약 4억 9,300만 원)에 낙찰되어 화제가 되었으며, 그에 이어 2019년 3월에는 소더비 경매에서 '마리오 클링게만'의 '메모리즈 오브 패서바이'라는 디지털미디어아트 작품이 5만2천6백 달러(약 6천 3백만 원)에 낙찰되었으며, 이렇듯 세계 각국에서는 AI 창작물에 대해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 독도...채색화.     © 시사&스포츠

 

‘오비우스’를 만든 Pierre Fautrel 대표는 “예술계에선 이미 주목을 끄는 트렌드로 거품을 만들어 가고 있으나 AI 아트가 예술계에 전하는 용감하고도 새로운 세계는 그저 새로운 시도가 아닌 뒤샹의 ‘소변기’와 같은 파장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고 밝혔다.

 

국내에서는 AI 창작물로 인공지능 화가 ‘이메진AI’와 주사위 작가로 알려진 극사실주의 화가 ‘두민’이 만나 ‘독도’를 주제로 공동 작업을 진행했으며, 작품명은 교감하다는 의미의 ‘Commune with…’으로, 채색화 1점과 펜드로잉 1점으로 구성된 쌍둥이 작품이다. 이 두 작품은 오는 9월 26일 쇼케이스를 통해 선보이고, 그 중 '채색화'는 기부와 연결된 지분형 투자방식의 펀딩을 진행한다.


두 점의 작품으로 구성된 'Commune with…'는 개별 작품 안에서도 독도 이미지를 수면을 경계로 다르지만 닮은꼴인 모습으로 작업되었으며, 지상 독도는 두민 작가가 서양화 기법으로 표현하고 수면에 비치는 독도는 이메진AI가 동양화 기법으로 표현했다.

 

또한 교차되는 수면 경계선은 두민 작가가 동서양 혼합 표현 후 크리스탈레진을 이용하여 실질적인 수면의 질감이 느껴지도록 코팅작업을 더해 최종 완성했다.

 

작품 ‘Commune with…’는 오는 9월 26일 미술품 공동 구매 플랫폼 ‘아트투게더’와 모바일 금융서비스 ‘핀크’를 통해 투자에 참여할 수 있다.

 

이번 펀딩은 누구나 접근이 가능한 공동 구매 방식으로, 향후 미술품 가치 상승시 매각을 통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으며, 공동 구매자들은 언제든 자신이 소유한 이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서대문에 위치한 ‘독도체험관’에 공동 구매자들의 명의로 전시된다.

 

또한 펀딩을 통해 모은 금액은 네이버 해피빈을 통해 반크 등 독도관련 단체들에 기부될 예정이며, 펀딩이 오픈되는 오는 9월 26일에는 펄스나인 박지은 대표, 두민 작가, 아트투게더 주송현 아트디렉터가 한자리에 모여 미술관련 종사자, 투자자들과 함께 이번 콜라보 작품의 의미를 설명하는 쇼케이스가 진행될 계획이다.

▲ 독도...펜드로잉.     © 시사&스포츠

 

펄스나인의 박지은 대표는 "AI작가가 인간 작가와의 분업과 협업의 이중주로 완성된 공동 작품을 공개 아트마켓에 선보인 것은 작품 ‘Commune with…’가 첫 사례이며, 향후 국제 페어 등 해외에 소개되어 국내 AI ART를 알리고 그 가치를 높이는 시작점이 되기 바란다."며 "AI작가와 예술가는 경쟁 대상이 아닌, 상생의 관계가 될 것이다. 함께 오래된 예술을 재창조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두민 작가는 “미술에서 AI작가라는 존재의 등장은 과거에 사진기의 등장과 같다고 본다. AI작가가 인간이 그리는 그림의 존재 가치를 밀어내는 것이 아니라 서로의 공존을 통해서 예술가의 노동력을 대신하고 예술가로서 사회적 지성과 창조적 지능을 개발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 줄 것이다. 작품 'Commune with…'가 그 시작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아트투게더의 이승현 대표는 “미술과 기술의 만남, 즉 아트테크(Art-Tech)를 선도하는 아트투게더 플랫폼에서 세계 최초로 인공지능 기술과 미술가가 협업하여 완성한 하나의 작품을 소개하는 것은 인공지능(AI) 화가와 미술가의 아름다운 상생을 향한 의미 있는 전진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