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병욱 의원, 2019 서울대 수시합격생 평균 봉사 활동 139시간, 동아리 활동 108시간, 교내상 30개

가 -가 +

변건석기자
기사입력 2019-09-16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성남 분당 을)이 서울대로부터 제출받은 2019학년도 서울대 수시 합격생 현황에 따르면, 평균 봉사 활동시간은 139시간, 평균 동아리 활동 시간은 108시간, 평균 교내 상 수상은 30개였다.

 

2019학년도 서울대 수시 합격생 중 봉사활동 시간이 가장 많은 합격생은 489시간이었고 400시간이 넘는 학생은 6명으로 나타났으며, 이들은 하루 평균 4시간씩 봉사활동을 했다면 100일 이상 봉사활동을 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또한 동아리 활동 시간이 가장 많은 학생은 374시간, 교내 상을 가장 많은 받은 합격생은 108개로 나타났다.

 

2018학년도 수시 합격생과 평균을 비교하면 봉사 활동시간은 1시간, 동아리 활동시간은 4시간 줄어들고 교내 상 수상은 차이가 없었으며, 봉사 활동 시간이 가장 긴 학생의 경우 2018년은 614시간에서 2019년 489시간으로 125시간이 줄어들었고, 동아리 활동 시간 역시 549시간에서 374시간으로 175시간이 줄어들었다.

 

<최근 5년간 서울대 수시 입학생 현황>

(단위: , 시간)

학년도

평균 봉사 활동

평균 동아리 활동

평균 교내상 수상

2015

129

107

23

2016

129

110

25

2017

135

113

27

2018

140

112

30

2019

139

108

30

 

*최종등록자 중 학생부 온라인 수신 제공 동의자 기준

 

<2019 학년도 봉사활동, 동아리 활동, 교내상 수상 상위 10명>

번호

교내상 수상 수

봉사 활동 시간

동아리 활동 시간

1

108

489

374

2

104

451

372

3

99

435

372

4

87

429

368

5

85

418

338

6

84

400

338

7

81

393

311

8

81

386

309

9

81

386

304

10

79

384

299

 

자료를 공개한 김병욱 의원은 “2007년 입학사정관제에 이어 2014년 도입된 학생부 종합전형은 학생들의 재능과 잠재력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는 장점도 있지만 여전히 깜깜이 전형, 금수저 전형이라는 오명과 공정성에 대한 국민들의 불신이 높기에 최대한 구체적인 정보들이 일부 입시학원이 아닌 일반 학생들과 국민들에게 제공되어야 한다.”고 밝히며, “무엇보다 학생부 종합전형에 대한 공정성과 투명성, 정확한 정보 제공이 담보되기 전까지 정시 비율을 50% 이상으로 확대하는 것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병욱 의원은 20대 국회 전반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으로 학생부종합전형의 문제점을 바로잡기 위해 학교생활기록부에 기재되는 교내 상 현황을 최초로 전수 조사하여 문제점을 분석하고 학교별로 천차만별로 운영되는 자율 동아리 현황, 교사들의 추천서 베껴 쓰기로 인한 학생들의 불이익을 밝혀내는 등 의정활동을 통해 입시에 제출하는 교내 상, 자율동아리 활동시간을 제한하는 등 학생기록부 개선안을 전반적으로 이끌어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