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분당소방서, 추석맞이 벌초 작업 시 벌 쏘임 조심 또 조심

가 -가 +

변건석기자
기사입력 2019-08-22

분당소방서(서장 김오년)는 추석을 앞두고 본격적인 벌초가 시작되는 시기인 만큼 말벌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14~2018년 최근 5년간 벌 쏘임 사고로 병원을 방문한 환자의 수는 총 7만여 명이며, 전체 벌 쏘임 환자의 55%가 8~9월에 발생했다.

 

8~9월은 벌의 산란기로 개체수 증가뿐만 아니라 독성과 공격성도 커져 벌 쏘임 환자가 급증하는 시기이며, 지난 11일 충남 금산군 야산에서 벌초 중이던 남성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따라서 벌 쏘임 사고를 예방하려면 안전수칙을 준수하여야 한다. 먼저 검은색이나 빨간색 등 짙은 색에는 민감하게 반응하기 때문에 흰색 등 밝은 계열의 옷을 입고, 자극적인 냄새를 유발하는 향수나 화장품 사용은 자제해야 한다.

 

만약 벌집을 건드렸다면 20m 이상 떨어진 곳으로 신속하게 대피하고, 벌에 쏘였을 땐 깨끗한 물로 씻은 후 얼음찜질을 해야 하며, 발열·호흡곤란 등 몸에 이상신호가 발견되면 즉시 병원으로 가거나 119에 신고하여 응급처치를 받아야 한다.

 

김오년 분당소방서장은 “9월까지는 벌의 활동이 왕성할 때이니 미리 안전수칙을 익혀 벌에 의한 사고가 없도록 주의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