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성남시 폐지 줍는 어르신 220명에 선물 보따리 지원

폭염 속 안전사고 예방 위해 쿨토시, 보냉물병, 부채, 모자, 우산 전달...

가 -가 +

변건석기자
기사입력 2019-08-16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뙤약볕 아래서 폐지를 주워 생계를 이어가는 어르신들에게 ‘산타 선물 보따리’를 지원한다.

 

시는 오는 8월 23일까지 폐지를 줍는 어르신 220명에게 쿨토시, 보냉물병, 부채, 모자, 우산 등 5가지 무더위 안전 물품을 제공한다.

▲ 성남시 폐지 줍는 어르신 220명에 선물 보따리 지원.     © 시사&스포츠

 

이들 물품은 어르신들이 휴대하기 쉽게 배낭 가방에 넣어 각 동 행정복지센터 직원과 성남시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 생활관리사들이 폐지 줍는 현장을 찾아다니며, 직접 전달하고 폐지 줍는 어르신의 실태조사를 병행해 폭염 속 안전사고를 예방한다.

 

시는 이번 무더위 안전 물품 지원을 위해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기금 1064만원을 후원받았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8월 14일 오후 5시 중원노인종합복지관에서 폐지를 줍는 어르신 2명을 만나 애로사항을 들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