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찜통더위 속 성남시 32곳 버스 정류장에 얼음 등장

주변 온도 4~5도 낮춰 기분까지 시원해...

가 -가 +

박용배기자
기사입력 2019-08-05

최근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성남시내 32곳 버스 정류장에 얼음이 등장했다.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폭염 대책의 하나로 유동인구가 많은 모란역, 상대원시장, 수진역, 단대오거리, 정자역 등의 정류장에 오는 930일까지 얼음을 비치하기로 했다.

▲ 성남시민이 모란역 버스정류장에 비치한 얼음에 손을 올려놓고서 더위를 식히는 중.     © 시사&스포츠

 

한낮 기온이 33도까지 올라가는 날이 이틀간 지속돼 폭염 특보가 발효되면 오전 11시에 각 정류장에 사각 얼음(55*25*26)을 전용 거치대에 갖다 놓는다.

 

무게 40정도인 얼음은 완전히 녹기까지는 5~6시간 소요되며, 얼음이 녹을 때 주위의 열을 빼앗아가 주변 온도를 4~5도 정도 낮추는 효과가 있으며, 더위에 지친 시민들에게 기분까지 시원해지는 청량감을 전한다.

 

이 외에도 시는 안개 형태의 물을 내뿜는 쿨링 포그(6), 쿨 스팟(3), 그늘막(203) 설치 등 시민이 무더위를 식힐 수 있게 다양한 방법을 동원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