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성남시 ‘장애인 응급 365 쉼터’ 보호자 숨통

가 -가 +

박용배기자
기사입력 2019-08-02

성남시(시장 은수미)장애인 응급 365 쉼터의 이용 보호자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82일 밝혔다.

 

해당 시설은 보호자의 부득이한 부재 사유 발생 때 발달·중증 장애가 있는 자녀를 맡길 수 있는 곳이다.

 

시는 지난해 1024일 중원구 금광2동 소망재활원을 장애인 응급 365 쉼터로 지정한 뒤 올 상반기 동안 쉼터를 이용한 장애인 보호자 10명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했다.

 

조사 결과는 모두 매우 만족이라고 답했으며, 만족한 이유로는 엄두도 못 내던 병원 입원·수술을 받게 돼서(2), 마음 편히 가족 여행을 가게 돼서(6), 친인척 경조사에 참석할 수 있게 돼서(2)”를 꼽았다.

 

장애를 가진 자녀를 밀착 보호해야 하는 생활 패턴에 숨통을 터주고 있다는 분석이며, 반면, 입소 기간이 최장 45일로 제한된 점은 10명 모두 아쉽다고 답했다.

 

성남시 장애인 응급 365 쉼터는 긴급과 일반 입소로 나눠 운영하며, 이용료는 하루 2만원이며, 입소 기간은 긴급 시 최장 30, 일반은 최장 15일이다.

 

시설 이용이 필요한 성남시 거주 발달·중증 장애인 보호자는 소망재활원으로 전화(031-741-3001) 상담·신청하면 된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