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성남시, 치매 공공후견사업 펴기로

가 -가 +

박용배기자
기사입력 2019-07-30

성남시(시장 은수미)30일에 치매 공공후견사업을 펴는 이 사업은 의사 결정 능력이 떨어지는 치매 환자가 기본적인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공공후견인을 선임하고 활동을 지원하는 서비스다.

 

지원 대상자는 성남지역에 거주하는 만 60세 이상의 저소득층 치매 환자이면서 자신의 권리를 대변해 줄 가족이나 주변 사람이 없는 독거노인이며, 가족이나 친족이 있더라도 학대 방임, 자기 방임 가능성이 있다면 지원 대상에 포함된다.

▲ 성남시, 치매 공공후견사업 안내.     © 시사&스포츠

 

성남시 3개 구 보건소 치매안심센터(수정·031-729-8662, 중원·031-729-3694, 분당·031-729-4489)로 신청하면 가정법원에 후견심판청구를 요청해 후견인 연계를 행정적으로 지원한다.

 

후견인과 피후견인으로 최종 결정되면 후견유형에 따라 치매 환자의 병원 진료와 약 처방 등 의료 활동, 복지 급여 통장관리, 복지서비스 신청 대리, 의사결정 지원 등 다양한 도움을 받게 된다.

 

6월 말 현재 성남시의 등록 치매 환자는 4007(수정·1,116, 중원·1,150, 분당·1,741)이며, 이중 혼자 사는 60세 이상 저소득층 치매 노인은 270(수정·87, 중원·62, 분당·121)이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