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끝내 장외 투쟁

판교구청사 부지 졸속 매각 결사 반대 위해...

가 -가 +

변건석기자
기사입력 2019-06-11

지난 67일과 8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성남시의회의원 일동은 판교구청사 부지를 졸속으로 매각하려는 은수미 정부와 민주당의 폭정을 시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거리로 나섰다.

 

판교 삼평동 641번지는 2009년 판교 택지 지구 조성 당시, 공공청사와 보건소 예정 지로 구획되어 공공의 목적으로 사용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20182월 이재명 시장 시절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을 명분으로 민간기업 유치를 위한 NC프트와의 MOU 양해각서를 체결하였다.

▲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끝내 장외 투쟁.     © 시사&스포츠

 

이번 제245회 제1차 정례회 부의 안건으로 ‘2019년 공유재산관리계획 제3차 변경안에 대해 경제환경위원회에서 심도 있는 질의가 이어졌고 의견은 첨예하게 대립되었다.

 

주요 문제점은 7만여 명의 주민 중 고작 20여명의 주민 간담회로 주민들의 충분한 의견을대표할 수 없고, 금년 11월까지 예정된 계획들이 공정한 공개 입찰 방식을 취하기에는 시간적으로 제약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다수당이 수적 우세로 매각을 강행하려 한다는 것이다.

 

또한 성남시는 해당 MOU 각서를 전화상 구두로 파기했고 법적 구속력이 없다고 주장하는등 과연 성남시 행정에 기본 매뉴얼이나 규정 지침 등이 있기나 한 건 지 실소를 금할 수가 없다.

 

이상의 사항에 대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의원 일동은 다음과 같이 촉구하는 바이다.

 

은수미 시장과 민주당은 주민 의견 수렴 없는 판교 구청사 부지 매각을 즉각 중단하라!!

 

또한 엔씨소프트()와 체결한 법적인 사후 문제를 말끔히 정리한 후 완전공개입찰방식으로 매각하라!

 

더불어민주당은 묻지도 따지지도 않는 시장의 거수기 역할을 즉각 중지해라!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