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제9회 성남 남한산성 전국가요제 열려

회를 거듭 할수록 수준 높은 실력을 보이고 상금 액수도 상향되어 품격있는 가요제로 거듭나...

가 -가 +

변건석기자
기사입력 2019-06-10

성남예총(회장 김영철)이 주최하고 성남연예예술인총연합회(지회장 정종수)가 주관한 “제9회 성남 남한산성 전국가요제”가 9일 오후2시부터 남한산성 분수대광장 특설무대에서 1부와 2부 본행사로 나뉘어 개최됐다.

▲ 남한산성 비들기 광장에서 개막을 알려.     ©시사&스포츠

 

이날 남한산성 전국가요제에는 신경천 교육문화체육국장, 조신 더불어민주당 중원구 지역위원장, 성남시의회 마선식 시의원, 경기도의회 국중범 도의원, 김영철 성남예총 회장, 김성태 전 성남예총 회장, 성남시재향군인회 우건식 회장 등 많은 내빈들과 3,000여명의 시민들과 함께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전국가요제는 1부에서는 성남시에서 활동하는 성남시연예예술인협회 소속 가수들이 출연해 성남시민들과 함께 푸르름이 한창인 남한산성 비들기 광장에서 가수 신준의 사회로 가수 김수애, 나은, 신현, 한국벨리댄스, 윤혜원, 조승자, 이민지, 하주연 등이 출연해 시민들과 함께했다.

▲ 그룹 쉐도우가 연주를 담당.     ©시사&스포츠

 

이어 오후4시부터 펼쳐진 남한산성전국가요제 본 행사는 전국에서 400여명이 신청자가 예심을 거쳐 최종 선발된 15팀이 출연해 그룹 쉐도우(곽성호, 김일윤, 서영권, 소병익, 윤용섭, 최승남, 최신범, 최원영) 밴드의 연주와 코미디언 함재욱 사회로 진행됐다.

▲ 성남시연예예술인협회 정종수 성남지회장.     ©시사&스포츠

 

성남시연예예술인협회 정종수 성남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문화예술은 우리 모두의 공감이며, 사람과 사람 사이의 마음의 문을 열어주고 이어주는 고리이며, 메마른 가슴 속에 향기와 윤기를 가져다주는 예술이며, 특히 대중가요만큼 인생의 희, 노, 애, 락을 표현하는 예술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좋은 노래 한곡은 언제 들어도 아무리 들어도 우리의 가슴을 한없이 울리게 하고 푸르게 하고 훈훈하게 만들며, 언제 어디서든 한없이 부르게 하고 취하게 한다고 말하고 오늘 전국가요제에 참가한 참가자들은 긴장하지 말고 기술과 기교보다는 여러분의 마음을 관객들에게 전달하여 함께 즐기는 무대를 만들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은수미 시장을 대신해 신경천 교육문화체육국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시사&스포츠

 

은수미 시장을 대신한 신경천 교육문화체육국장은 축사를 통해 성남 남한산성 전국가요제가 올해도 따뜻하고 아름다운 노래를 통해 우리의 삶을 보다 윤택하게 가꾸는데 기여해 주시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치열한 예선전을 통과하고 본선 무대에 오른 참가자 여러분께 축하와 격려를 전하며, 평소 갈고 닦은 실력과 뜨거운 열정을 마음껏 발산하시고 소중한 추억을 가슴에 담아가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성남예총 김영철 회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시사&스포츠

 

성남예총 김영철 회장은 축사를 통해 음악은 부르고 즐기는 과정을 통해 우리의 삶을 보다 즐겁게 하는 활력소인 동시에 더 높은 이상과 가치를 실현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며, 청중의 마음을 사로잡는 아름다운 도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런 음악의 즐거움을 가장 잘 보여주고 있는 성남 남한산성 전국가요제는 해를 거듭 할수록 지역 문화 축제로 자리 잡고 있으며, 성남시의 대중문화 기반을 단단히 다지고 우리나라 가요 발전에 공헌하며, 그 위상을 날로 높아지고 있다고 말하고 오늘 하루 즐겁고 행복한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올해부터 성남 남한산성 전국가요제는 기준을 엄격하게 적용하면서 곡을 발표해 음원으로 제작한 적이 있는 참가자에 대해서는 등외로 시상을 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되어 뛰어난 노래 실력을 보이더라도 시상에는 제외하는 것으로 방침을 세웠다.

▲ 코메디언 함재욱의 사회로 진행.     ©시사&스포츠
▲ 가수 우연이의 축하무대로 시작을 알려.     ©시사&스포츠

 

코미디언 함재욱의 사회로 진행된 첫 축하무대는 가수 우연이가 출연해 가요제에 참가한 참가자들을 비롯해 내빈 및 시민들에게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무대를 만들어 시민들로부터 많은 박수를 받았다.

 

경기도 안산에서 참가한 참가번호 1번 김차돌의 “존재의 이유3”로 첫 번째 출연자가 잔잔한 무대를 만들어 주면서 무대가 시작됐다.

▲ 참가자들이 자신의 실력을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는 모습.     ©시사&스포츠

 

이어 의정부에서 참가한 참가번호 2번 김은숙의 “벌”, 참가번호 3번 경남 밀양에서 참가한 김리혜의 “잘 부탁드립니다.”로 무대가 마무리 됐다.

▲ 초대가수 최시라의 무대.     ©시사&스포츠

 

이어진 초대가수의 무대는 “마음 약해서”의 와일드 켓츠(들고양이들)에서 활동했던 가수 최시라가 자신의 대표곡 “눈물 꽃”으로 무대를 장식하며, 시민들과 함께했으며, 연주를 담당해준 그룹 쉐도우의 연주가 이어졌다.

▲ 참가자들이 자신의 실력을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는 모습(4, 5, 7번 참가자).     ©시사&스포츠
▲ 참가자들이 자신의 실력을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는 모습(6번 참가자).     ©시사&스포츠

 

용인시에서 참가한 4번째 참가자 김현철의 “사랑했어요” 서울에서 참가한 5번째 참가자인 김지영의 “연”과 성남에서 참가한 6번째 참가자 정명현과 김유미의 “친구여”, 용인시에서 참가한 최익규의 “이 소설의 끝을 다시 써보려 해”라는 곡으로 7번째로 열창의 무대를 만들어주었으며, 이어 아침마당의 스타 초대가수 성국의 무대로 자신의 신곡 "당 떨어져요"와 신명나는 다양한 노래로 화답했다.

▲ 가수 성국의 축하무대.     ©시사&스포츠
▲ 이날 가요제의 심사위원들(좌로부터 코리아주니어빅밴드 이수정 단장, 작곡가 이정운, 작곡가 류선우, 작곡가 민병훈).     ©시사&스포츠

 

이번 성남 남한산성 전국가요제에 심사를 맡아준 작곡가 이정운 (당신을 사랑합니다, 오로지, 가지마, 고래고래), 작곡가 류선우(김치, 막걸리 한잔, 그물, 가락지), 작곡가 민병훈(토요일 밤에, 소문난 사랑), 이수정씨(성남시 홍보대사 코리아주니어 빅밴드)가 참가자들의 곡을 엄격하게 심사했다.

▲ 참가자들이 자신의 실력을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는 모습(7, 8, 10번 참가자).     ©시사&스포츠
▲ 참가자들이 자신의 실력을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는 모습(9번 참가자).     ©시사&스포츠

 

회를 거듭 할수록 만만치 않은 실력들을 가진 참가자들이 참여하면서 가요제를 지켜보는 시민들과 심사를 보던 심사위원들도 고개를 흔들 정도의 실력들을 유감없이 보여주는 가운데 의정부에서 참가한 8번째 참가자인 박혜민은 “나가거든(나는 가수다 버전)”이라는 곡으로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펼쳐주었으며, 인천에서 참가한 9번째 김송이, 민소영은 “타타타(불후의 명곡 버전)”으로 자신들의 실력을 마음껏 펼쳐냈으며, 서울에서 참가한 양주영은 10번째로 참가해 “안 돼요 안 돼”로 열창의 무대를 꾸며주었다.

▲ 초청가수 주미의 무대.     ©시사&스포츠

 

가요제가 중반을 넘어 후반부로 접어들면서 심사위원들은 분주히 움직이고 초청가수 주미의 무대가 자신의 대표곡 “아기자기”와 메들리 곡을 선보이며, 참가자들에게 초조함을 달래주는 시간을 만들어 주었다.

▲ 가장 어린나이로 참가한 11번 참가자 김수아(10세)양의 무대.     ©시사&스포츠

 

이번 가요제에서 가장 나이가 어린 김수아 양은 서울 출신으로 10세의 나이로 당당히 예선을 통과해 본선에 진출해 “무슨 사랑”이라는 노래로 성인들과 함께 자신감 넘치는 무대를 만들고 12번째 참가자인 성남의 심원용은 “타잔”이라는 곡으로 마무리 됐다.

▲ 가수 하비의 축하무대.     ©시사&스포츠

 

이어진 축하무대는 열정의 가수 하비의 무대로 자신의 대표곡 “하비타임”, “용서” 등 다양한 노래로 시민들과 함께했다. 

▲ 참가자들이 자신의 실력을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는 모습(12, 13, 14번째 참가자자).     ©시사&스포츠

 

경남 사천시에서 참가한 13번째 참가자 김성범은 “아름다운 강산”, 이날 마지막 참가자인 김순연은 부산에서 참가해 “사랑은 생명의 꽃”으로 마지막 무대를 장식했으며, 15번 참가자인 안산시의 박정희 참가자는 기권을 해 14팀의 참가자들의 모든 경연이 마무리됐다.

▲ 초청가수 류기진의 무대.     ©시사&스포츠
▲ 초청가수 씽씽걸스의 무대.     ©시사&스포츠

 

심사위원들이 점수 집계를 내는 동안 가수 류기진의 축하무대가 이어지면서 자신의 히트곡인 “그 사람 찾으러 간다”, “사랑도 모르면서”와 메들리로 무대를 만들어 주었으며, 마지막 축하무대를 꾸며준 쌍둥이 가수 씽씽걸스가 “당달구야”, “당신은 왜 남이야” 등과 신나는 메들리 곡을 준비해 무대를 내려와 시민들과 어깨를 들썩이며, "제9회 성남 남한산성 전국가요제"의 마지막 무대를 만들어 주었다.

▲ 대상을 수상한 참가번호 9번 김송이, 민소영.     ©시사&스포츠
▲ 금상을 수상한 참가번호 12번 심원용.     ©시사&스포츠
▲ 은상을 수상한 참가번호 14번 김순연.     ©시사&스포츠
▲ 동상을 수상한 참가번호 2번 김은숙.     ©시사&스포츠
▲ 장려상을 받은 참가번호 4번 김현철.     ©시사&스포츠
▲ 인기상을 받은 참가번호 11번 김수아양.     ©시사&스포츠
▲ 대상을 수상한 김송이, 민소영의 앵콜무대.     ©시사&스포츠
▲ 성남시연예예술인협회 회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시사&스포츠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