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성남시체육회와 성남시강사협의회 업무협약 가져

생활체육의 확산과 강사들의 동반성장 및 나눔을 함께하기 위해...

가 -가 +

변건석기자
기사입력 2019-05-16

성남시체육회(상임부회장 이용기)와 성남시강사협의회(회장 조두행)이하 양 단체라 한다)16일 오전 1130분 성남시체육회 4층 회의실에서 양 단체의 발전과 체육의 사회공헌 활동을 위하여 서로 협력할 것을 공감하고 다음과 같이 협약을 체결했다.

▲ 성남시체육회와 성남시강사협의회 업무협약을 갖기 위해 담소를 나누고 있다.     © 시사&스포츠

 

이날 업무협약식에는 성남시체육회 이용기 상임부회장, 홍대희 부회장, 정종문 이사, 성남시체육회 댄스협회 김연제 회장, 요가협회 김명옥 회장, 체조협회 김분임 회장, 성남시체육회 궘금중 사무국장이 참서하고 성남시강사협의회에서는 조두행 회장, 김청옥 부회장, 부회장 하미영, 재무국장 김보령, 홍보국장 주현진, 총무 이서영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 성남시강사협의회 조두행 회장.     © 시사&스포츠

 

성남시강사협의회 조두행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오늘은 참으로 뜻깊은 일이라고 말하고 오늘 이 자리에 참석해 주신 강사님들과 체육회 관계자님들께도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그동안 이용기 상임부회장님과 많은 대화를 나누면서 감동적인 이야기를 많이 들었으며, 또한 이해관계 및 체육회와 강사들의 대립적인 상황에 있다는 말을 듣고 많이 놀랐으나 이용기 상임부회장님께서 체육행정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해주시면서 가져준 관심에 감사드리고 강사협의회에서도 재능기부를 통해 성남시체육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 성남시체육회 이용기 상임부회장.     © 시사&스포츠

 

성남시체육회 이용기 상임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강사협의회 임원 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말하고 업무협약이 조금 늦은 감은 있으나 오늘이라도 이렇게 업무협약을 통해 서로가 협력할 수 있는 단초를 만들었다며, 매우 뜻 깊은 일이라고 말했다.

 

성남시체육의 탄탄한 틀을 만들고 싶었다. 하지만 많은 어려움이 있어 이제야 업무협약을 하게 되었다며, 협약이 잘 이행되면 서로에게 좋은 일들이 많이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강사협의회의 발전과 성남시체육 발전을 위해서 모두가 다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 업무협약서를 읽어보고 있다.     © 시사&스포츠
▲ 업무협약서에 사인을 하고 협약서 교환을 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시사&스포츠

 

이날 협약은 양 단체의 목적사업이 원활히 수행될 수 있도록 공동으로 노력하며, 소속 강사들이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협력 하는데 그 목적이 있으며, 양 단체는 각각의 단체의 제 규정을 존중하고 관련 사업을 추진함에 있어서 신의와 성실로써 협력하며, 인적·물적 교류에 대하여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로 했다.

 

성남시체육회와 성남시강사협의회 어렵게 손을 맞잡은 가운데 향후 성남시체육의 유기적인 활동을 통해 인재 발굴과 양성 협조를 통한 각종 종목들의 발전을 꾀하면서 한층더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줌으로서 앞으로의 활동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 협약식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시사&스포츠

 

또한 양 단체는 제1조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은 사항을 상호 협력하기로 하고 협약서를 상호 교환했다.

 

1. 생활체육 평생교육강사들의 상호교류와 지원

 

2. 체육문화공연 및 행사의 협력

 

3. 강사역량 강화를 위한 직무교육 공동 주관

 

4. 강사들의 봉사활동 및 공익사업에 대한 협력지원

 

5. 생활체육 전문 강사 양성 교육과정의 개설 협력

 

6. 협력하는 업무에 대한 정보와 자료 공유

 

7. 양 단체가 추진하는 목적사업에 대한 협력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