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건강기능식품 이상사례 신고건수 5년간 6배 이상 증가

건강기능식품 판매규모 2017년 2조 2,374억 원, 품목 수 15,125개에 달해...건강기능식품 이상사례 신고건수 2013년 139건에서 2017년 874건으로 껑충...신고건수가 가장 많은 제품 1위 영양보충용 제품, 2위 유산균(프로바이오틱스), 3위 가르시니아캄보지아추출물, 4위 오

가 -가 +

변건석기자
기사입력 2018-07-26

건강기능식품 시장이 급성장하는 가운데, 이상사례 건수도 매해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윤종필 의원(자유한국당)이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로부터 제출받은 건강기능식품(이하 건기식) 현황에 따르면 건기식 판매규모는 2013년 1조 4820억 원에서 2017년 2조 2374억 원으로 7554억이 넘게 증가하였고 건강기능식품으로 허가된 제품 수는 무려 15,125개에 달한다고 밝혔다.
 
건강기능식품 허가된 제품 수

연도

2013년

2014년

2015개

2016년

2017년

총계

개수

2,845개

3,031개

2,980개

2,963개

3,306개

15,125개


※ 출처 - 식품의약품안전처
 
시장규모가 커짐에 따라 건기식의 이상사례 신고건수도 상승하고 있다. 최근 5년간 건기식 이상사례 신고 건수에 따르면 2013년 139건에서 2017년 874건으로 6배 이상 증가하였다. 백수호 사건이 발생한 2014년을 제외하고는 계속해서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건강기능식품 이상사례 신고 건수

연도

2013

2014

2015

2016

2017

2018.6

신고건수

139건

1,733건

502건

696건

874건

501건


※ 출처 - 식품의약품안전처
 
이 중 연도별로 이상사례가 가장 많이 신고된 제품은 첫 번째가 비타민과 같은 영양보충용제품이 966건이었고, 유산균(프로바이오틱스) 801건, 가르시니아캄보지아추출물 318건, DHA/EPA함유유지제품(오메가3) 309건, 홍삼제품 224건으로 뒤를 이었다.
 
윤종필 의원은 “건강기능식품은 인체 생리기능을 활성화해 건강을 유지하고 개선하는 데 도움을 주는 것임에도 국민들은 질병치료나 예방이 가능한 것으로 오인하는 경우가 많다”며 “정부는 국민들이 건기식의 효과·효능을 바로 인식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해야 하며, 안전성도 철저하게 검증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