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습지가 이런데 구나” 8,700명 생태체험

탄천 태평·수내습지, 판교숯내저류지, 양지동 환경교육관서 놀아요...

가 -가 +

박용배기자
기사입력 2018-03-15

책에서만 접하던 야생 생물이나 습지를 직접 관찰하면서 자연생태 놀이를 즐길 기회가 성남지역 어린이들에게 주어진다.

성남시는 오는 4월 10일부터 11월 30일까지 양지동 환경교육관, 탄천 내 태평습지생태원, 수내습지생태원, 삼평동 판교숯내저류지 등 4곳에서 유치원생 8,700명 대상 자연 생태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 성남지역 유치원생들이 지난해 7월 태평습지생태원에서 습지곤충을 채집 중이다.     © 시사&스포츠

한 번에 30명 이내씩 모두 290차례 생태체험 학습이 이뤄지며, 성남시의 환경 교육 강사가 현장에서 성남시 깃대종인 청딱따구리, 버들치, 파파리반딧불이에 관해 알려준다. 

습지나 저류지에 서식하는 수련, 부들, 창포 등의 식물과 버들붕어, 송사리, 잠자리류, 나비류 등의 동물도 관찰할 수 있다. 

새 흉내 내기, 애벌레가 돼 이동하기, 부들잎으로 물방울 만들기, 습지식물로 액자 만들기 등의 자연 놀이를 한다. 

양지동 환경교육관에선 성남의 텃새, 철새에 관한 영상을 보여주고, 점토로 새 둥지 브로치 만들기를 한다.

태평습지는 탄천에 2만4,000㎡ 규모로 펼쳐져 있다. 5개의 인공 습지가 있고, 산책길 등 시민휴식공간이 조성돼 있다.  

수내습지는 자연 그대로의 6,000㎡ 규모 습지 환경을 관찰할 수 있고, 징검다리, 수질 정화시설(3천t/일) 등이 있다. 

숯내저류지는 6,900㎡ 규모로 자연 조성된 ‘빗물 저장소’다. 장마 때 4만5,000㎥가량의 빗물받이 역할을 해 하천 범람을 막는다. 

생태 체험학습을 희망하는 어린이집, 유치원은 오는 3월 19일부터 에코성남 홈페이지(환경교육신청→어린이생태체험학습)에서 교육 장소와 날짜를 선택해 신청하면 된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