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성남시의원, 위안부 피해자 김군자 할머니 빈소 조문

가 -가 +

변건석기자
기사입력 2017-07-25

성남시의회(의장 김유석)에서는 24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군자 할머니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군자 할머니의 빈소.     © 시사&스포츠

빈소를 찾은 김유석 의장을 비롯한 성남시 의회의원 9명(이재호, 박광순, 김해숙, 최만식, 지관근, 강상태, 박도진, 이제영 의원)은 “역사의 비극이 종결되지 못 한 채 이렇게 한을 남기고 떠나셔서 매우 안타깝고, 일본정부의 책임 있는 진정한 사과로 하루 빨리 위안부 문제가 해결되기를 바란다.”며, 김 할머니의 죽음을 애도했다. 

강원도 평창에서 태어난 김 할머니는 10대에 부모를 여의고 친척 집에서 생활하다가 17살 나이로 중국 지린성 훈춘 위안소로 강제 동원되어 3년간의 위안부 생활을 하다 해방 후 38일을 걸어서 조국에 돌아왔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군자 할머니를 조문하고 있는 성남시의회 김유석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 © 시사&스포츠

23일 오전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서 향년 91세로 별세함에 따라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239명 가운데 생존자는 37명으로 줄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